사이드메뉴

이벤트
휴롬커뮤니티에서 준비한 이벤트 안내 입니다.

건강관리

홈 > 휴롬라이프 > 건강 관리
휴롬라이프 건강관리 게시판입니다.
여름 건강을 위해 홈메이드 천연식초

2014-07-30

조회수 : 2703


동서양을 막론하고 예로부터 조미료이자 방부제, 의약품으로 활용된 식초가 최근 각종 성인병 예방에 효과가 있는 건강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홈메이드 천연 발효 식초를 활용한 여름철 건강법.
 

 


술이 상온에서 공기와 접촉하면 술에 있는 초산균이 발효를 일으킨다. 초산균의 배설물은 신맛을 내는데 그것이 바로 식초. 천연 발효 식초의 주성분은 초산이며 아미노산, 사과산, 호박산, 주석산 등 60가지 이상의 유기산과 미네랄이 풍부하다. 식초는 과일, 곡류, 주류 등 주재료에 따라 다양한 맛과 풍미를 지닌다. 4~5%의 산성 조미료로 무침이나 샐러드드레싱, 피클, 초절임에 주로 사용하는데, 희석해 음료로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발효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상당수의 시판 양조식초는 원재료에 알코올 상태인 곡물의 주정을 넣고 초산발효시키거나 적합한 효모를 주입하여 단기간에 양조한다. 따라서 가공 식초보다는 천연 발효 식초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식초의 역사

 

알코올이 발효를 일으켜 더 이상 발효할 수 없는 상태의 것이 보통 ‘초(醋)’가 된다. 초는 가장 마지막 발효라 할 수 있으며,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된 저장법이라 할 수 있다.
중국에서는 3000년 전부터 쌀식초를 만들어왔다는 기록이 있다. 일본의 장수마을로 유명한 가고시마현에서는 200년 전부터 현미로 만든 흑초를 음용하고 있다. 한국에서 식초가 처음 쓰인 시기는 알 수 없으나 고려 시대 <향약구급방>에 약방에서 식초를 다양하게 사용했다고 기술되어 있어 이때 식초가 약으로 쓰였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식초를 잘 다스리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해 간장이나 된장, 고추장을 담글 때와 같이 길일을 택해서 만들었다. 서양의 식초에 대한 기록은 바빌로니아 시대에 최초로 등장하는데 기원전 5000년에 대추야자로 빚은 식초를 만들어 식품의 방부제, 항생제, 세제로 이용했다. 또한 <구약성서>와 <신약성서>에 각각 4번 식초가 등장한다. 근대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도 감기 및 호흡기 질환 등 환자를 식초를 사용해 치료했으며 고대 의사들 역시 소독제, 항생제 등으로 식초를 사용했다.

 

 


식초의 효능

 


 

<동의보감>에는 식초가 성질이 따뜻하고 독이 없으며 종기와 어지러움을 치료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식초가 체내 독소를 제거하고 혈액순환을 좋게 하기 때문. 즉 혈액순환이 원활해지면서 뭉쳐서 죽은 피라 할 수 있는 어혈을 제거하며, 혈액을 맑게 하고 신진대사를 촉진한다.

 

노폐물 제거와 해독
식초에 풍부한 초산은 간의 독과 함께 몸속의 각종 노폐물도 함께 배출한다. 과일식초는 과일에 들어 있는 펙틴이 몸속의 유해 물질과 합쳐져 몸 밖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해독에도 좋은 식품이다. 청주로 만든 식초는 간을 보호해주는 성분까지 있다. 술을 마실 때 식초가 들어간 안주를 먹으면 간에 무리가 덜 가는 것은 물론이고 숙취 해소에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와 피로 해소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몸을 많이 쓰면 근육이나 혈액에 젖산이 쌓인다. 젖산은 몸속에 산소를 부족하게 해 각종 근육통이나 무기력증, 수면 장애, 졸음 등의 현상을 일으킨다. 식초의 각종 유기산이 젖산을 물과 탄산가스로 분해하여 피로를 빨리 해소하고 각종 유해 물질을 없애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식초의 주성분인 초산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부신피질 호르몬의 생성을 돕는다.

 

살균과 식중독 예방
알코올발효와 초산발효의 2단계 과정을 거쳐 만들어지는 천연식초는 매우 우수한 발효음식이며 강력한 방부제이자 살균제이다. 식중독균의 생육조건은 약산성과 알칼리성으로, 강한 산성인 식초에서는 식중독균이 살 수 없다. 이런 이유로 음식에 식초를 넣으면 미생물의 번식을 억제해 특히 여름철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식욕 증진과 소화 촉진
식초는 소화효소라고도 할 수 있다. 신 것을 먹으면 침이 고이는 것처럼 적정량의 식초를 마시면 침이나 위액의 분비를 촉진해 소화를 돕고 변비를 예방한다.

 

항암
몸속 세포의 노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활성산소는 몸을 산성화하면서 세포에 변형을 일으켜 암세포를 유발한다. 식초 속에 들어 있는 유기산들은 산성 물질이지만, 인체 내에서 알칼리화하여 자연 치유력을 강화하며 몸에서 활성산소가 발생되지 않게 해주어 암세포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성인병 예방
식초는 혈액과 체액의 pH를 안정된 상태로 유지하여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준다. 2009년 일본 영양식량학회는 식초 속 유기산이 몸에 좋은 콜레스테롤(HDL-cholesterol)은 높이고 나쁜 콜레스테롤(LDL-cholesterol)은 낮춰 고혈압과 고지혈증 완화에 도움을 준다고 보고한 바 있다. 또한 2005년 유럽임상영양학회지에는 식초가 체내 인슐린 반응에 관여하고 지방 분해를 촉진하며 포만감을 증폭해 다이어트에 직접적 연관성이 있다고 소개되었다.

 

안티에이징과 장수
식초는 노화의 원인인 활성산소를 파괴하는 작용을 한다. 또한 칼슘을 이온화하여 체내 흡수율을 높여 골다공증 예방에 도움을 준다. 노벨상 수상자인 식초 연구가 한스 아돌프 크레브스 박사는 ‘하루 100mL의 천연 식초를 매일 섭취하면 남성은 평균수명이 10년, 여성은 12년 길어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주장하며 천연 식초를 장수 식품으로 꼽았다.

 

미용
식초에는 비타민 C가 풍부해 콜라겐 활성을 좋게 해준다. 콜라겐은 피부 및 조직세포, 잇몸, 혈과, 뼈, 치아 성장에 관여하는 단백질로 콜라겐이 풍부하면 주름이 덜 생기고 피부 재생력이 좋아진다. 식초를 꾸준히 먹으면 체내에 지방이 쌓이는 것을 예방하며 몸속 나트륨을 배출해 다이어트에도 좋다. 

 

출처: 에쎈

 

트위터
페이스북
휴롬
  • 휴롬   

    초원의별

    2016-04-19 08:45:33

    신고

    좋은 정보네요

  • 휴롬   

    가로수길

    2016-04-15 13:20:58

    신고

    좋은 정보네요

  • 휴롬   

    초원의별

    2016-02-18 05:29:57

    신고

    좋은 정보네요

  • 휴롬   

    초원의별

    2015-11-14 09:02:20

    신고

    좋은 정보네요~

  • 휴롬   

    gbfha

    2015-10-22 21:16:57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휴롬   

    dudn80

    2015-07-13 14:00:13

    신고

    식초 좋아하는데~몸에도 좋군요~

  • 휴롬   

    쥰아놀쟈

    2015-06-11 10:05:50

    신고

    굿굿 좋은정보감사합니당

  • 휴롬   

    좀투더비

    2015-04-23 22:31:58

    신고

    굿굿

  • 휴롬   

    안나죠

    2015-02-28 01:14:56

    신고

    감사합니다~!

  • 휴롬   

    힐링지니

    2014-10-18 15:43:33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해요~~

1 234
목록보기